| 도쿄

어깨를 맞대며 마시는 변두리의 대중 술집 거리 ‘아사쿠사 홋피도리(니코미도리)’

yatai
센소지(浅草寺) 경내 서쪽에 있는 대략 100m 이어지는 거리에 아사쿠사 명소인 아사쿠사 홋피도리(다른 이름으로는 니코미도리)가 있습니다. 이곳이 요즘 도쿄 관광지로 인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주변에 장외마권장이 있어서 거기서 돌아오는 김에 한 잔씩 하는 아저씨들이 모여 있었다고 합니다. 아직도 이 홋피도리에는 포장마차 같은 가게가 늘어서 있으며 낮부터 영업하고 있습니다. 언제나 홋피(맥아청량음료)와 맛있는 찜(煮込み니코미)을 즐기는 사람으로 넘칩니다.

BOOK YOUR HOTEL

홋피라 적힌 빨간 제등

katariaukyaku
카미나리몬의 대제등에 비해 홋피 제등은 작지만 그 위력은 지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이 제등을 보면 저도 모르게 안에 들어가게 됩니다. 가게 안은 원래 카운터 자리만 있는 작은 가게가 대부분이라 사람들이 더 이용할 수 있게 밖에 테이블과 의자를 설치합니다. 여름에는 다 개방되며 겨울에는 확장한 곳까지 비닐로 덮어서 부드럽고 따뜻한 분위기로 변합니다. 아사쿠사 홋피도리는 이제 서민들이 사는 분위기를 알 수 있는 아사쿠사 문화의 일부가 되어 있습니다.
yorunofuukei

홋피는 마시기 쉬워요

홋피는 겉만 봐도 맥주병과 다름이 없는데 실은 술이 아닙니다. 홋피와 소주를 섞어서 처음으로 맥주와 비슷한 술이 됩니다. 맛은 맥주보다 약하기 때문에 특히 여자들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처음에 홋피를 주문할 때 점원이 쿠로(검정색)인지 시로(흰색)인지를 물어보는데 만약에 맥주 맛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우선 시로(흰색)을 주문해 보세요. 쿠로보다도 가벼운 맛입니다.

다양한 찜 요리

izakaya 
다른 이름으로는 니코미도리라고 하는 만큼 가게마다 자랑하는 찜이 있습니다. 규스지니코미(牛すじ煮込み 소의 힘줄 찜), 피리카라니코미(ピリ辛煮込み 매콤한 찜) 등등 찜 메뉴가 다양합니다. 이 찜이 또 홋피와 잘 어울려서 계속 먹게 됩니다. 특히 톤페이(とんぺい), 스즈요시(鈴芳), 오카모토 아사쿠사 본점(岡本浅草本店)이 유명합니다. 아사쿠사 홋피도리를 좋아하게 되면 꼭 모든 종류의 찜을 먹고 맛을 비교해 보고 싶어질 겁니다.
nokiwonaraberu tenpo